logo

보고싶고...미안하고...사랑합니다 [미주한국일보]

조회 수 16580 추천 수 0 2008.08.30 18:45:37

보고 싶고… 미안하고…사랑합니다

입력일자:2008-08-30
주말화제 -‘나눔선교회’ 머무는 고보숙씨의 애타는 사모곡


“사랑한다고. 미안하다고. 용서해 달라고…”
지난 6월부터 LA 한인타운 인근에 있는 마약·알콜 중독자 재활센터 ‘나눔선교회’(대표 김영일·한영호 목사)에 머물고 있는 한인 여성 고보숙(37)씨.

요즘 들어 그는 가족 생각이 많이 난다고 한다. 엄마, 언니, 이모 등등. 유난히 꿈에 자주 나오는 이들이다.

“제가 지은 죄가 많지요. 그래도 가족들이 자주 꿈에 나오니까 별일 없는지 걱정도 되고,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어느 새 15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한국에서 태어난 고씨는 하와이를 거쳐 LA로 이민 왔다. LA에서 지내는 동안 어머니와 갈등이 심해졌다. 남자친구 문제로 크게 다툰 어느 날, 집을 박차고 나와 버렸다.

그 당시 나이가 스물 셋. 그 날 이후 집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엄마와의 마지막이었다. 이후 인생은 쉽지 않았다. 남자친구가 술을 마시고 구박할 때면 ‘내 가족’이 없어 무시당하는 것 같았다. 식구들이 그리웠다.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가족들이 더 많이 보고 싶었다.

“핏줄 밖에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렇지만…” 가족들을 찾고 싶다고, 엄마, 언니, 이모가 보고 싶다고, 용기를 내는 일도 쉽지는 않았다.

4년 전쯤이다. 우연히 길을 지나다가 운전을 하고 있는 이모를 봤다. 이모가 차를 세웠지만 이내 자리를 피해버렸다.
“엄마한테 잘하지 못했어요. 어느 엄마가 딸이 잘못되길 바라겠습니까. 정말 후회만 됩니다”

한달 전 가족이 살던 아파트에 가봤지만 매니저도 모른다고 했다. 발길을 되돌릴 수밖에 없었다.

“엄마, 언니, 그리고 이모. 모두 다. 만나면 사랑한다고. 미안하다고. 용서해 달라고 말하고 싶은데, 시간이 너무 많이 흘러서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을지 ”

오는 9월9일은 고씨의 38번째 생일. 그 전에 가족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으냐고 물었다.

“하나님께 맡겨야죠”라며 고씨는 조용히 창밖으로 고개를 돌렸다.
(213)389-9912
<김동희 기자>


나눔카페미영

2008.09.01 00:12:02
*.39.103.61

지금이라도 이 신문 보시고 부모님이 찾아오시지 않을까요? 마음이 아픈사연이네요 저도 최선을 다해 부모님께 잘 한다고 하지만 잘하는것 같지않네요 지금 이라도 열심히 찾아 뵙고 효도하시면 정말 좋은게 가족이란걸 아실것 같아요 ^^ 힘내세요 보숙씨 ^^

ㄲㅗㅏㄱㄲㅣㅇㅗ

2008.09.01 11:08:40
*.127.88.125

드뎌 우리 웹사이트에 들리셨군요...
자주 들려 주세요

나눔사랑

2008.09.02 23:27:16
*.33.130.71

    안녕하세요... 나 또한 그 마음을 알고있습니다..
그리운 시간들..그 모든것은 지나간 시간입니다. 가족에게 못다한 말, 그 한마디는 누구보다도 가족이 잘 알고있을 것입니다.. 기도로써 그마음을 전한다면은 하나님께서는 자매님의 간절한 소망이 이루어질것이라고 믿습니다..
힘내세요.. 우리모두 화이팅해요^^~

감초

2008.09.05 12:49:17
*.127.88.125

이 자매가 지금은 정말 잘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로 나아와서 의지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우리는 방황할 때 가족을 생각치 않습니다.   하지만 이제 가족을 그리워하는 이 자매는 더 이상 방황하지 않고 주님안에서 거하며 안주하고 싶어하는 것입니다.   형제 자매님들 이 자매를 위하여 기도해 주시지 않겠습니까?
남은 인생을 가족들과 함께 주님과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샬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 목사님 주일 세미나 Admin1 2012-03-18 167146
공지 글 작성은 회원가입 후에 되오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Admin1 2008-11-08 94644
17 Thanksgiving Day Admin1 2008-11-26 12937
16 A Shadow Life [KoreAm Journal] [2] 아톰 2008-11-23 744343
15 구역 모임 ---- 매월 2번째 토요일 7시 [3] sparky 2008-11-04 14008
14 감옥에 있는 자녀들에게 사랑의 편지 [1] sparky 2008-11-04 14976
13 Daylight Saving Time Ends Admin1 2008-10-31 13903
12 김치 바자회.... [5] †한목사 2008-10-20 14521
11 성찬식 [1] Lucas 2008-10-13 13605
10 나눔선교회에 '도서관 선물' [미주한국일보] [1] 아톰 2008-10-12 15663
9 마음까지 다스리는 '할머니 손맛' [미주중앙일보] [3] 아톰 2008-09-28 14667
8 ♡캠핑간다요♡ [2] Admin1 2008-09-26 15797
7 "마약으로 무너진 청소년을 일으키기 위해" Admin1 2008-09-24 25713
6 "알콜 마약중독 퇴치 더 많은 전문가 양성" [2] 아톰 2008-09-20 23783
5 나눔 캠프.. [1] 삼초 2008-09-16 14588
4 Baptism 세례식을 하러 가요. Lucas 2008-09-13 15197
3 엄마, 이제라도 효도하고 싶어요 [미주중앙일보] 아톰 2008-09-03 16028
» 보고싶고...미안하고...사랑합니다 [미주한국일보] [4] 아톰 2008-08-30 16580
1 새롭게 나눔선교회 싸이트를 공사중입니다 Admin 2008-08-26 14834